연구실소개.  Biotechnology.  생명공학과미래
우리나라에서는 생명공학분야에서 유전자, 단백질, 미생물, 동물, 식물 등에 대해 특허가 허용되고 있으나, 수술과 치료방법, 유전자 치료법 및 진단방법에 대해서는 사람을 제외한 경우에만 특허가 허용되고 있다. 미생물의 경우 특허 명세서에 타인이 반복하여 재현할 수 있도록 기재하는 것이 곤란하므로 공인기탁기관에 기탁한 후에 출원하여야 하며 공개 후에는 기탁된 미생물에 대해서 제 3자가 이에 관계되는 실험 또는 연구를 위해 필요한 경우 그 미생물을 분양 받을 수 있으며, 유전자 서열을 포함하는 특허출원은 신속한 심사처리 및 DB 구축에 활용하기 위해 컴퓨터 판독이 가능한 형태의 서열목록 전자파일을 제출하여야 한다. 우리 특허청에서는 생명공학 검색 시스템을 구축해 생명공학 특허 서열 DB를 검색할 수 있도록 개발하고 있다.
현재 국내 대기업들은 생물산업을 21세기의 신규 주력산업으로 정하고 본격적인 투자를 선언하고 있으며, 벤처 창업도 급증하고 있으며, 정부에서도 과기부, 농림부, 산자부 등 부처별로 상당 규모의 투자 계획을 수립하고 있어 향후 빠른 속도로 발전할 것으로 기대된다.
앞으로의 생산기술은 에너지 다소비산업이 아니라 에너지절약형 산업으로, 환경을 오염시키는 기술이 아니라 환경과 조화를 이루는 오염을 근원적으로 방지할 수 있는 기술로의 발전이 필요하다. 또한 한번 써서 없어지는 화석에너지의 소비를 억제하고 바이오 매스(biomass ; 생물에 의해 만들어진 모든 고형물)와 같이 재생이 가능한 에너지원을 이용하는 기술을 앞으로의 사회의 필요로 한다.
이 모든 새로운 기술과 구조적 시스템은 생명체가 관계되지 않은 것이 없으며, 생명현상을 기초로 하는 생명과학과 이들 원리가 바탕이 되는 생명공학기술(biotechnology)의 발전이 필연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은 자명한 사실이다. 그러나 한 생명체나 세포는 유전적으로 주어진 대사물질의 생성과정이나 기능의 범주를 벗어나지 못하며, 이러한 생명체의 생산성의 한계는 급변하는 환경변화나 인간의 수요를 충족시키지 못한다. 좀 더 산업적 측면에서 생각할 때, 자연계에 생존하는 생명체는 원종 그대로는 경제적 생산성을 충족시키지 못하는 것이 문제가 된다.
따라서 급변하는 새로운 환경에 견딜 수 있도록 좀 더 효율적이고 새로운 기능을 갖거나 또는 경제적으로 생산성이 높은 새로운 생명체를 인공적으로 만드는 방법이 필요하다. 생명공학기술에 의한 생명체의 개조는 궁극적으로는 인간자체를 새로운 환경이나 질병에 적응할 수 있도록 개조해 나가는 것이나, 이에 앞서서 인간 주변에 밀접한 관계를 갖고 있는 다른 생명체를 개조하여 인간에 유해한 환경변화를 제어하고 인간생활에 유익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이 시급한 과제이다.
결국, 생명체를 개조하여 이용하고자 하는 인간의 노력은 인구의 증가속도에 따라 늘어나는 사회적 요구에 맞추어 필요한 만큼의 생물자원을 증산하고 환경을 보전하는 기술의 개발로 이어져 나갈 것이다. 유전공학은 생명체를 이용하는 모든 생명산업에 있어서 기술혁신을 지속적으로 가져다 줄 것은 자명한 사실이다.
생명공학의 발전은 미생물의 유전자 조작에서 시작하여, 이제는 모든 생물 종의 유전자를 다른 생물 종의 유전자에 이식시킬 수 있게 되어 인간이 필요로 하는 유용물질을 폭넓게 생산해 내거나, 이제까지 존재하지 않았던 초능력을 가진 새로운 종을 만들어 내기에 이르렀다. 유전공학의 힘으로 지금까지 어려웠던 이종간의 교잡을 만들어내고, 이제는 종의 개념을 넘어서 새로운 잡종을 인위적으로 창제해 내기에 이른 것이다. 이와 같은 생명공학은 비단 생명체의 개량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앞으로 고등동물의 복제, 나아가서는 복제 인간을 만드는 기술의 경지까지 발전해 갈 수 있다는 데 세계적인 관심과 우려를 더욱 집중시키고 있다.
  • 화면 상단으로 이동합니다.
  • 이전 페이지로 이동합니다.